본문 바로가기

경기 여주 신륵사 보제존자 석종비 (보물 제229호) 본문

한국의 문화재/경기권 문화재

경기 여주 신륵사 보제존자 석종비 (보물 제229호)

카메라대감 2013. 1. 6. 18:22
728x90

 경기도 여주군 북내면 천송리 신륵사에 있는 고려시대의 탑비로 1379년(우왕 5)에 건립. 전체높이 212㎝, 비신높이 121㎝, 너비 61㎝. 보물 제229호. 지대석과 3단의 장방형 대석 위에 비신을 얹었는데 상단의 대석에는 연꽃무늬를 새겼다. 비신은 대리석으로 양옆에 화강암기둥을 세워 보강하고, 그 위에 목조건물의 공포와 기왓골을 조각한 옥개석을 얹었다. 신라시대 이래로 귀부와 이수를 갖춘 일반화된 석비형식이 고려 말기에는 대석과 옥개석으로 변형되기 시작하는데, 바로 이 비가 고려 말기의 석비형식을 잘 보여준다. 보제존자 나옹은 선교양종의 통합운동을 통해 불교재건에 힘쓰던 명승으로, 1376년 새로운 유교세력과의 미묘한 정세로 양주 회암사(檜巖寺) 주지로 있다가 왕명에 따라 밀양 영원사(塋原寺)로 가던 중 신륵사에서 입적하자 그의 문도들이 그의 사리를 안치한 석종과 석종비를 세웠다. 비문은 당대의 문장가인 이색(李穡)이 짓고 명서가인 한수(韓脩)가 썼다. 글씨는 자경(字徑) 2㎝ 정도의 해서로 넉넉한 짜임새와 부드러운 필획이면서 흐트러짐이 없다.

 

보물 제229호 여주 신륵사 보제존사 석종비

 

김태욱의 문화재가 있는 풍경

 

728x9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