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 남해 다정리 삼층석탑 (경남유형 제73호) 본문

한국의석탑/경남권 석탑

경남 남해 다정리 삼층석탑 (경남유형 제73호)

카메라대감 2013. 4. 12. 15:41
728x90

원효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는 다천사에 세웠던 석탑이라 한다. 절의 내력과 역사는 알 수 없고, 다만 다천사가 용문사에 편입될 당시 탑만이 원래의 절터에 남게 되었다고 전한다. 현재 탑신부(塔身部)의 몸돌 2개와 지붕돌 2개만 남아 2층탑의 모습이지만, 원래는 3층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탑신의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이 보이고, 지붕돌 밑면에는 3단의 받침을 두었다. 꼭대기에는 3개의 보주(寶珠 : 작은 공모양장식)가 남아 머리장식을 하고 있다. 완전한 모습은 아니지만 지붕돌이 두툼해지고 밑면의 받침이 3단인 점 등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세운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재청 글참조]

 

 

경남 남해 다정리 삼층석탑 (경남 유형문화재 제73호)

 

김태욱의 문화재가 있는 풍경

 

 

 

728x9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남해군 이동면 | 다정리삼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