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북 괴산] 괴산 읍내리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제165호) 본문

한국의 나무/대전_충청권

[충북 괴산] 괴산 읍내리 은행나무 (천연기념물 제165호)

카메라대감 2011. 6. 22. 11:34
728x90


종 목 천연기념물  제165호
명 칭 괴산 읍내리 은행나무(槐山 邑內里 은행나무)
분 류 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문화역사기념물/ 기념
수량/면적 616㎡(보호구역)
지정(등록)일 1964.01.31
소 재 지 충북 괴산군  청안면 읍내리 221-1 (청안초등학교 내)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공유(충청북도교육감)
관리자(관리단체) 충북 괴산군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 읍내리 은행나무의 나이는 약 1000살 정도이고 높이 16.4m, 가슴높이 둘레 7.35m이다. 현재 청안초등학교 운동장에 있다. 줄기 곳곳에 가지가 잘려나간 흔적이 있고 끝가지의 일부는 죽었으나 비교적 사방으로 고르게 퍼져 자랐다. 이 나무는 고려 성종(재위 981∼997) 때 이곳의 성주(지금의 군수)가 백성들에게 잔치를 베풀면서 성(城)내에 연못이 있었으면 좋겠다하여 백성들이 ‘청당(淸塘)’이라는 못을 팠다. 그 주변에 나무를 심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살아남은 것이라고 한다. 마을 사람들은 성주가 죽은 후 좋은 정치를 베푼 성주의 뜻을 기려 나무를 정성껏 가꾸어 온 것이다. 이 나무 속에는 귀달린 뱀이 살면서 나무를 해치려는 사람에게는 벌을 준다고 하는 전설이 함께 내려오고 있어 지금까지 잘 보호된 것으로 보인다. 읍내리 은행나무는 마을을 상징하는 나무로서, 또는 백성을 사랑하는 고을 성주를 기리고 후손들의 교훈이 되도록 하는 상징성을 가진 나무로서 문화적 가치가 클 뿐만 아니라 1,000년 가까이 살아온 큰 나무로서 생물학적 보존가치도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문화재청]
 




728x9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