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양주] 나옹선사 부도 및 석등 (시도유형 제50호) 본문

한국의 문화재/경기권 문화재

[경기 양주] 나옹선사 부도 및 석등 (시도유형 제50호)

카메라대감 2010. 7. 3. 19:31
728x90
종목 시도유형문화재 
제50호 (양주시)
명칭 나옹선사부도및석등(儺翁禪師浮屠및石燈)
분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불교/ 탑
수량/면적 1기
지정일 1974.09.26
소재지 경기 양주시  회암동 산8-1
시대 고려시대
소유자 회암사
관리자 회암사
문의 경기도 양주시 문화체육담당관실 031-820-2129

회암사 경내의 지공선사 부도 아래쪽에 있는 나옹선사의 부도와 석등이다. 나옹선사는 고려 후기의 승려로 본명은 혜근이다. 오대산 상두암에 머물렀고, 공민왕에게 설법을 하였다. 회암사의 주지가 된 후 절을 중창하였고, 우왕 2년(1376)에 입적하였다. 부도는 승려의 무덤을 상징하여 그 유골이나 사리를 모시는 곳으로, 이 부도는 나옹선사의 사리를 모시고 있다. 8각을 기본형으로, 기단(基壇) 위에 탑신(塔身)을 올리고 머리장식을 얹은 모습이다. 3단을 이루는 기단의 가운데받침돌은 배가 불룩한 북모양을 하고 있다. 둥근 탑신의 몸돌은 아무런 조각없이 간결하다. 지붕돌은 경사가 완만하며, 네 귀퉁이에서 살짝 치켜 올려갔다. 지붕돌 위로는 하나의 돌로 조각한 머리장식이 놓여 있다. 석등은 4각을 기본형으로, 3단의 받침 위로 불을 밝히는 화사석(火舍石)을 올린 후 지붕돌과 머리장식을 얹은 모습이다. 화사석은 앞 ·뒷면에 창을 내었다. 지붕돌은 낙수면의 경사가 느리고, 처마는 느린 곡선을 그리다 네 귀퉁이에서 위로 치켜 올라갔다. 꼭대기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진 받침 위로 복발(覆鉢:엎어놓은 그릇모양 장식), 보주(寶珠:연꽃봉오리모양의 장식)가 놓여 머리장식을 하고있다.

나옹선사부도및석등 양주시도유형문화재 제 50호

 





 
728x9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