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교면사무소에 자리하고 석탑으로, 원래 이명산(理明山) 내의 옛 절터에 무너져 있던 것을 1960년 이곳으로 옮겨 세운 것이다. 2층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일반적인 모습으로, 아래층 기단이 상당히 넓어 보인다. 위층기단의 각 면과 탑신부의 각 몸돌은 모서리에 기둥 모양을 조각하였다. 지붕돌은 밑면에 3단씩의 받침을 두었고, 처마는 느린 곡선을 그리다 네 귀퉁이에서 치켜 올라갔다. 꼭대기에는 네모난 받침돌 위에 꽃봉오리모양의 머리장식이 남아 있다. 아래층 기단이 넓긴 하나, 탑신의 몸돌이 지붕돌에 비해 높아 안정감보다는 높고 날렵한 느낌을 준다. 화강암으로 잘 다듬어진 3층 석탑으로, 고려시대의 작품이다. [문화재청 글참조]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29호 하동 진교리 삼층석탑

 

김태욱의 문화재가 있는 풍경

 

 

Posted by 청연/김태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8.12 15: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청연/김태욱 2013.08.12 23: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