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건물은 창건자와 연대는 미상이나 <동안거사집>에 의하면, 1266년(고려 원종 7년)에 이승휴가 안집사 진자후와 같이 서루에 올라 시를 지었다는 것을 근거로 1266년 이전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 뒤 조선 태종 3년(1403)에 삼척부의 수령인 김효손이 고쳐 세워 오늘에 이르고 있다. 누(樓)란 사방을 트고 마루를 한층 높여 지은 다락형식의 집을 일컫는 말이며, '죽서'란 이름은 누의 동쪽으로 죽장사라는 절과 이름난 기생 죽죽선녀의 집이 있어 ‘죽서루’라 하였다고 한다.
규모는 앞면 7칸·옆면 2칸이지만 원래 앞면이 5칸이었던 것으로 추측되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도 천장의 구조로 보아 원래 다른 형태의 지붕이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짜은 구조가 기둥 위에만 있는 주심포 양식이지만 재료 형태는 다른 양식을 응용한 부분이 있다. 또한 기둥을 자연암반의 높이에 맞춰 직접 세운 점도 특이하다. 이 누각에는 율곡 이이 선생을 비롯한 여러 유명한 학자들의 글이 걸려 있다. 그 중 ‘제일계정(第一溪亭)’은 현종 3년(1662)에 허목이 쓴 것이고, ‘관동제일루(關東第一樓)’는 숙종 37년(1711)에 이성조가 썼으며 ‘해선유희지소(海仙遊戱之所)’는 헌종 3년(1837)에 이규헌이 쓴 것이다.  주변 두타산의 푸른 숲, 삼척시의 서쪽을 흐르는 오십천이 내려다 보이는 절벽 위에 있어 예로부터 관동팔경의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문화재청]

 

종목 : 보물 제213호 
명칭 : 삼척 죽서루 (三陟 竹西樓) 
분류 :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조경건축/ 누정 
소재지 :  강원 삼척시  죽서루길 44 (성내동) 
시대 : 조선시대

 

 

 

 

 

 

 

 

 

 

Posted by 청연/김태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우기 2012.04.25 11: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태백에 살다보니....
    삼척은 자주 지납니다...
    죽서루....무료이기도 하고..좋은곳인데...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다는것도 잊어먹고 있었어요...ㅎㅎ

  2. 오굿 2018.02.25 17: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저희 방송프로그램에서 촬영하신 영상을 사용하고자 문의드리려 댓글남김니다
    메일주소를 남겨주시면 상세설명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