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사 오층석탑
강원 원주 천수사터
고려시대
국립중앙박물관 

하단기단 덮게돌 아래 부재는 없어졌다. 각각의 답신부 몸돌은 한 개의 돌로 이루어졌으며, 2층 몸돌부터는 그 높이가 급격히 낮아진다. 지붕 처마에는 각 층마다 3단의 받침이 있으며, 네 모서리에는 풍경의 일종인 풍탁을 단 작은 구멍이 네 개씩 남아있다. 탑 꼭대기 장식인 상륜부는 현재 남아 있지 않다. [현지설명]





Posted by 청연/김태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