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백련사 전통사찰 제 54호

대한불교 조계종 제2교구 용주사의 말사인 백련사는 포곡읍 가실리 향수산에 위치하고 있다. 1791년 석담대사가 쓴 백련암 약사와 1985년에 세워진 향수산 백련사에 의하면 사찰의 창건은 신라 802년(애장왕 2년)신옹선사에 의해서 창건되었으며 고려 1399(창왕원년)에 천공 스님이 중수하였다. 이후 조선시대 1404년(태종4년)무학대사가 중건하였으며 18나한상을 봉안하였고 1671년(현종12년), 1787년(정조11년)에 수경스님과 석담스님에 의해 각각 중건되었다고 한다.  1974년 거의 폐사 직전에 있던 사찰을 호암 이병철의 배려로 중창의 기회를 찾아, 1980년 안양의 청신녀 청정월의 화주로 요사와 법당을 중수하였고 성월스님의 부임 후 오랜기간 동안의 중찰불사로 오늘날과 같은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1891년(고종28년)에 편찬된 용인현읍지 사찰사조에 백련암은 현의동쪽 십오리장산에 있다. 또 조선말기에 편찬된 홍지도서에는 백련암재현동십오리라 백련암만 기록 되었다. 따라서 소규모 사찰형태로 사맥을 이어왔음을 알 수 있다. 창건당시의 유물은 찾아볼수 없으나 고려시대로 추정되는 석불상과 조선후기의 수정대사 부도와 나한상 13구 등이 남아 있어 사찰의 연혁을 찾아 볼 수 있다. 4구는 근래에 조성한것이다  대웅보전 안에는 중앙에 청정법신 비로자나불과 원만보신 노사나불 천백화신 석가모니불이 모셔져 있다.
Posted by 청연/김태욱

댓글을 달아 주세요